관리 메뉴

His story

[K.SJ, 캄보디아 방문기] Chapter. 2 캄보디아의 도로, 휴게소 이야기 (씨엠립 - 프놈펜) (Cambodia Travel story - Chapter. 2 Rest Area, Road from Siem Reapto Phnum Penh at Cambodia) 본문

해외 여행 이야기(Abroad Travel Stories)/2007, Cambodia

[K.SJ, 캄보디아 방문기] Chapter. 2 캄보디아의 도로, 휴게소 이야기 (씨엠립 - 프놈펜) (Cambodia Travel story - Chapter. 2 Rest Area, Road from Siem Reapto Phnum Penh at Cambodia)

K.SJ 2009. 1. 20. 16:32

[K.SJ, 캄보디아 방문기] Chapter. 2 캄보디아의 도로, 휴게소 이야기 (씨엠립 - 프놈펜)

(Cambodia Travel story - Chapter. 2 Rest Area, Road from Siem Reapto Phnum Penh at Cambodia)




몇 시간을 달리다
화장실과 잠깐의 휴식을 위해 휴게소로 보이는 곳에 멈췄습니다.


(참고)
고속도로라고는 하지만 주위에 지나다니는 차도 별로 없고 우리가 알고 있는 수준의 고속도로는 아니었습니다.
(포장도로를 보면 고속도로라기보다 국도라고 보는게 맞다는 생각이 듭니다.)


 (시골 정류장 느낌(?)의 휴게소)


# 캄보디아 고속도로 휴게소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세련되진 않았지만
식당, 식료품 가게 등 휴게소에서 누릴 수 있는 것들은 다 있었습니다.

(휴게소 측면의 모습. 많은 의자들을 마련해 놓았습니다.)

가만보니 
관광버스는 위 사진처럼 그냥 주차 했고
승합차나 자가용의 경우는 아래 사진처럼 그늘에 주차를 하고 있었습니다.
- 더운 날씨라 차가 열을 받지 말라고 저렇게 해놓은 것일까요?

(그늘 속에서 쉬고 있는 차량)


휴게소를 중심으로

왼쪽과 오른쪽에는 두, 세군데 과일가게들이 있었습니다.


그들은 꽤 프로페셔널 했습니다.

관광객을 대상으로 많이 팔아보셨는지

우리를 대하는 모습에서 여유가 느껴졌습니다.


(여유있는 과일가게 아주머니)


그래도 한국사람은 낯선지

식당 앞에는 우리를 신기해하는 사람도 있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에게 물건을 팔려고 시도하는 사람들도 있었습니다.
 


(비닐봉지에 싼 먹을 것을 팔기위해 우리 주변을 서성이고 계셨던 분들)

날씨가 더웠음에도 불구하고,
식당안은 생각보다 쾌적했습니다.

(식당 분위기)


넓은 자리지만, 우리 외에는 손님이 없었기에
잠시 주어진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고 분주해진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 중에 시원해보이는 곳을 찾아 

일행들과 함께 휴식을 취했습니다.


이 곳에서 커피는 먹을 만하고
또 비교적 안전하다는 말에 커피를 주문해서 마셨습니다.

캄보디아의 커피는 어떤 맛일까? 
금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습니다.

젓기 전의 사진인데... 밑에 깔린 건 무엇 이었을까요? 
기억을 더듬어 보면... 연유 또는 우유 였던 걸로 떠오릅니다.
좀 달긴 했지만, 꽤 맛있었습니다.

날이 덥다보니, 단게 좋았습니다. 
:)

(캄보디아의 귀여운 아가)

커피를 마시며 일행과 이야기를 나누는데
우리 옆에 어느 새 캄보디아 친구가 다가왔습니다.

비닐봉지안에 든 과일을 사달라는 것 이었다.

"미안해, 이번 과일은 살 수가 없단다."

# (참고) 2007년 캄보디아 물가?
동행한 분의 말에 따르면,
 우리가 가볍게 줄 수 있는 1달러가 
이 곳 아이들에게는 한 달 정도 버틸 수 있게 하는 생활비가 된다고 했습니다.
(정말?!)
캄보디아의 아이들의 자립심을 기르기 위해 
함부로 사주지 말라는 말이 기억에 남습니다.


커피를 맛있게 먹고
옆에 보이는 편의점(?)으로 들어갔습니다.

(휴게소 내 편의점 풍경)


전기가 귀하다보니..
음료수도 이렇게 상온에 놓여져 있었습니다.
(더운 날의 음료수는 시원한 맛을 먹는데...무슨 맛으로 먹을까? 싶었습니다.)


(위에 보이는 상온에 진열된 음료수들)

가격 자체는 캄보디아의 평균 물가보다 비쌉니다.

한국과 다르게
과일같은 가공되지 않은 식료품들은 가격이 싸지만, 
공장이나 기계를 돌려 만든 음식들-과자, 음료는 비싸다는 것이 참 아이러니 했습니다.

아, 여기도 국왕의 사진이 걸려 있습니다.

(국왕이시겠지요?)

이렇게 휴게소 내부를 다 둘러보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정말 푸른 하늘!)

# 과일가게에서 흥정을!

화장실을 가기전에 잠시
오른 쪽에 있었던 과일 집에 들렀습니다.


(이건 무엇이었을까요?)


그 곳에는 먹음직스런 과일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이미...무조건 사야한다는 생각이 이미 머리속에 꽉 찼습니다.)

많은 과일 중에

(이건 무슨 과일이었지? 처음에는 양파인 줄 알고 놀랬습니다.)

(이 과일도 우리가 원하는 건 아니었습니다.)

파인애플도 아니었습니다.

(파인애플 진열된 게 인상적이었습니다.)

값비싼 두리안도 아니었습니다.

(참고) 
여기서는 한국에 비해 1/10의 가격이면 두리안을 먹을 수 있습니다.

물론 여기 물가로 치면 상당히 비싼 과일이지만 
한국의 가격에 비하면 파격세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그 향이 완전 쎄서 그향을 이기고 맛을 즐기는 사람만 먹을 수 있습니다
- 저는 도전 포기...

(두리안도 넉넉히 있었습니다.)

우리가 사고자 했던 과일은 과일의 여왕이라는 망고 스틴이었습니다.
(아..침 고임)

(참고)
망고스틴은 꼭지를 따고  겉껍질을 벗기면 
안에 마늘 쪽 같이 생긴 하얀 과실이 있는데, 무척 달고 맛있습니다. 
제가 먹어본 열대 과일 중에는 이 망고스틴이 제일 맛있었습니다.

(흥정중인 사람들. 캄보디아 상인 vs 한국인. 
결국, 대량구입에 기분이 좋으셨는지 서비스로 몇 개 더 주셨습니다. 땡큐!)

한국에서는 망고스틴도 많이 비싸기 때문에 
프놈펜으로 가는 길에 먹으려고 대량으로 사서 함께 나눠 먹었습니다.

(참고) 열대과일은 한국 반입이 안됩니다.
"이런 과일들을 그럼 들고 오면 되지 않나요?"라는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물론, 공항에 들고 들어갈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과일을 비롯한 곡물류 등은 공항에서 압수 됩니다. 
확인 되지 않은 과일들은 
잘못 국내 반입 되었다가 안좋은 영향을 미칠 수도 있기 때문에 통제가 이루어진다고 합니다.

역시, 현지에서 배불리 맛있게 먹는게 제일 좋습니다.


# 캄보디아의 도로 사정 
차에 타기 전에 걸어서 캄보디아의 도로를 살펴보았습니다.


(오토바이로 차없는 도로를 질주하는 캄보디아사람들)

겨우 도로만 아스팔트가 깔렸고, 
옆에 도로는 비로 움푹 패인 웅덩이들이 있었습니다.
차선 표시도 없고, 경계벽이라는 것도 없었습니다.


# 프놈펜으로 다시 출발!

짧은 휴식 뒤에 
우리는 다시 버스에 몸을 싣었습니다.
 
차창밖으로 보이는 풍경에는
한국에서 봤던 "산"들이 없고
넓은 땅과 하늘, 강이 전부 였습니다.


)

(참고) 스콜!
동남아시아에는 "스콜"이라는 소나기가 
우기 때 거의 매일 1~2시간씩 잠깐 내리고 사라졌습니다.
* 요즘은 기후변화로 인해 조금씩 규칙성이 사라지고 있다고 합니다.

달리고, 달리고 계속 다리는 가운데 어느 새 프놈펜에 도착 했습니다.
(이 곳 다리만 건너면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에 도착입니다!)


(드넓은 강의 모습. 정말 넓었습니다.)




프놈펜에서는 어떤 것들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을까요?
기대됩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의 공감(하트표시한번 꾸욱눌러주세요 격려가 됩니다. ^^) 


공감은 별도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공감은 페이스 북의 "좋아요" 의미로 보시면 됩니다

 좋은 정보는 공유하고 싶은 마음에... 부탁 드립니다. ^-^

* 네이버, 구글에서 K.SJ, Review 로 검색하시면 더 많은 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수정이 필요한 사항은 댓글이나방명록에 남겨주시면 수정하겠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