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His story

[K.SJ] 태국, 파타야에서 한 달 살기 - Chapter 15. 좀티엔 해변 즐기기(Feat. 파타야 해변, 그리고 꼬란 섬) 본문

해외 여행 이야기(Abroad Travel Stories)/2017 Living in a month in Pattaya

[K.SJ] 태국, 파타야에서 한 달 살기 - Chapter 15. 좀티엔 해변 즐기기(Feat. 파타야 해변, 그리고 꼬란 섬)

K.SJ 2017. 9. 29. 03:08

# 파타야 해변, 좀티엔 해변, 꼬란 섬 (Pattaya Beach, Jomtien Beach, Kohlarn Island)


파타야에는 유명한 꼬란 섬 말고도

파타야 해변과 좀티엔 해변이 있습니다.


꼬란 섬(Kohlarn Island)

꼬란 섬은 해양스포츠에 특화되어 있는 곳인데,

패키지를 오시게 되면 대부분 다 가게 됩니다.


자유여행으로 파타야에 오셨더라도

로컬 여행사를 방문하셔서 관련 상품을 구매해서 놀 수 있습니다.


450바트/인당 정도면 꼬란섬에 들어가는 보트+점심식사

600바트/인당 (약 23,000원) 정도면 

보트+점심식사+픽업+비치의자까지 포함까지 즐길 수 있습니다.


한국에서 굳이 구매를 안해도 됩니다.

* 한국에서 구매를 하면 미리 찾아보는 수고를 덜고, 

원화로 비용을 내는 점이 편하겠지요?


사실 로컬 여행사도 사무실을 가지고 자리를 잡고 있는 곳은

먹튀(!)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괜찮습니다. 

그 사람들도 계속 영업을 해야하니까요.

(물론, 잘 알아보셔야 합니다.)


로컬 여행사 직원들도 영어를 썩 잘하는 게 아니라서 


가고싶은 곳 지명, 

Price 또는 How much? 정도만 해도 다 통합니다.


마지막에는 날짜, 시간 한 번 더 확인하고 

영수증(Receipt)만 잘 챙기면 됩니다. 

* 안 왔을 때, 연락할 수 있는 번호도 확인해두면 됩니다.


파타야 해변(Pattaya Beach)


워킹 스트리트 쪽이나, 파타야 해변에 숙소를 잡으셨다면

위치도 가까우니 파타야 해변에 가셔서 이용하셔도 큰 무리는 없습니다.


다만, 파타야 해변은 한적한 느낌은 별로 없습니다. 

단체 관광객들도 많이 마주칠 수 있고, 물도 탁합니다.

* 파타야 해변 선착장에서 꼬란섬으로 가기도 하지만,

아예 따로 보트를 빌려서 파타야 해변에서 출발하고 돌아오는 경우도 더러 있습니다.




좀티엔 해변(Jomtien Beach)


파타야 중심가에서 떨어져 있어

썽태우를 타고 가야 하는 번거로움은 있지만


* Walking Street 사거리에서 힡튼 호텔 반대 방향으로 가는 

Jomtien 이 적힌 썽태우를 타면

Jomtien Beach 까지 10바트(인당)에 한 번에 갈 수 있습니다.


파타야 해변보다 한적하고, 여유를 즐길 수 있습니다.

관광객들도 그리 많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좀티엔 해변을 추천합니다.


그래서 이번에는 Jomtien Beach 이야기!

를 하려 합니다.

^^


태국, 파타야에서 한달 살기(Living a month in Pattaya) - 좀티엔 해변 즐기기(About Jomtien Beach)

(Feat. 파타야 해변(Pattaya Beach), 그리고 꼬란 섬(Kohlarn Island))


여기가 Jomtien Beach


* 여기서 언급한 가격들은 17년 9월 기준입니다.

성수기 일 때는 가격이 어떻게 변할 지 모르겠습니다.


# 마음 드는 곳에 내리면 됩니다.


 썽태우를 타고 가다가 Jomtien Beach 어디서든 내리면 됩니다.


맘에 드는 곳에 내리면 되는데,

너무 깊게 들어가면 너무 한적해지니

초입~중간사이가 적당합니다.


저는 Surfing 보드가 보일 때쯤 내려서

해변을 거닐다가 맘에 드는 해변가 파라솔 쪽으로 갔었습니다.


휴대폰을 하다가도 사람이 지나간다 싶으면 바로 호객행위를 하시는 상인분들. 

투철한 직업정신!

 

* 해변 쪽으로만 가도

"이쪽으로 오라"고 많이 호객 행위를 하십니다.


얼마냐 정도만 물어보고 적정 가격이다 싶으면

못 이기는 척 가면 됩니다.



조용하고 한적해서 좋았던 좀티엔 비치


# 가격(Price)


보통파라솔 + 자리 가격은 

단돈 40바트(약 1,600원) 입니다.


싸지요?



해수욕을 즐기다

분위기를 즐기고 싶다면 코코넛 하나를 시키면 됩니다.

코코넛도 40바트/1개(약 1,600원)



시원합니다. 달거나 그러진 않습니다. 숟가락을 꽂아서 주는데, 과육을 파먹으면 됩니다. 


물론, 코코넛 말고도 다른 음식들을 먹을 수 있습니다.

맥주도 마실 수 있습니다. 

맥주는(Chang Beer 기준) 작은 병은 70바트, 큰병은 90바트 합니다.





해수욕을 하고 의자에 앉아 쉬고 있으면, 

이것 저것 팔러 많이 오십니다.


이런 여유... 참 좋습니다.




다 사먹을 수는 없어 거절하다가 

살짝 허기가 져 새우 튀김을 먹어봅니다.

새우 4마리에 30바트(약 1,200원)


밑에 있는 건 소스




다른 분이 오셔서 게와 새우도 팔려고 시도하시기에

얼마냐고 여쭤봤더니


게 3마리에 250바트

 새우 12마리에 200바트라고 합니다.

(생각한 가격보다 비싸서 미안하다고 말씀드리고 안 사먹었습니다.)



수영하다 쉬고, 먹다가 쉬고

음악 듣고, 책 읽다가 쉬고를 반복하다보면

어느 새 해가 질 무렵이 됩니다.


슬슬 주인분이 하나 둘 파라솔과 의자를 걷습니다.


이제 숙소로 돌아갈 때가 되었다는 뜻입니다.

자연스레 짐을 챙겨 움직이면 됩니다.



#

샤워는 파라솔 주인 분에게 물어보면 근처 샤워 시설을 알려줍니다.

보통 1~20바트 선입니다. (물만 씻을 수 있다는 거...)


숙소로 가서 씻는 게 더 나을 수 있습니다.


근처에 있던 샤워 시설, 이용료는 20바트였습니다. (저는 이용 안하고 가격만 물어봤습니다.)


근처에 있던 Surfing shop 요건 참고 삼아 올려봅니다.



#

110바트, 교통비 왕복 20바트를 포함하면

130바트(약 5,200원)에 해변에서 여유를 누릴 수 있습니다.

* 샤워비용 미포함


좀티엔 해변에서 놀고 

가깝진 않지만, 조금 먼 근처(?)에 있는

유노모리 온센&스파(Yunomori Onsen & Spa Pattaya)를 방문해서

힐링을 하는 것도 좋은 코스가 될 수 있습니다.


관련 포스팅 : (클릭) 태국, 파타야에서 한달 살기(Living a month in Pattaya) - 유노모리 온센 & 스파 즐기기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의 공감(하트표시) 한번 꾸욱~ 눌러주세요, 큰 격려가 됩니다. ^^) 


* 공감은 별도 로그인 없이도 가능합니다.

* 공감은 페이스 북의 "좋아요"의 의미로 보시면 됩니다. 

 좋은 정보는 공유하고 싶은 마음에... 부탁 드립니다. ^-^


* 수정이 필요한 사항은 댓글이나, 방명록에 남겨주시면 수정하겠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